'음주=심신미약' 감형, 조두순도 5년 후 출소 > 사회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
회원로그인

사회

'음주=심신미약' 감형, 조두순도 5년 후 출소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닐조 작성일15-09-29 23:17 조회1,125회 댓글0건

본문

 
강도, 강간, 살인 같은 흉악 범죄를 저지르고도 심신미약을 이유로 감형받는 경우가 있습니다.

술 취한 상태도 그에 해당하는데, 인면수심의 아동성폭행범 조두순도 같은 이유로 감형을 받아 공분을 샀죠.

'술김에'라는 핑계에 더는 관용을 베풀면 안 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데요.

우리 사회가 음주에 유독 관대한 건 아닌지 짚어보겠습니다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51살 임 모 씨는 빌려준 돈 350만 원을 갚지 않는다며 지인을 모텔로 불러 흉기로 살해했습니다.

법원은 임씨가 성폭행 등 전과가 있었고 흉기도 미리 준비하는 치밀함도 보였다고 판단했습니다.

다시 살인을 저지를 가능성도 있는 만큼 무기징역형이 예상됐지만 법원은 징역 20년을 선고했습니다.

임씨가 범행 당시 술에 취해 '심신미약' 상태였다고 본 겁니다.
 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7년 전 8살 여자 어린이를 성폭행한 조두순.

법원은 만취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며 형량을 낮춰 징역 12년을 선고했습니다.

5년만 있으면 조두순은 출소합니다.
 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여대생을 성폭행한 한 대학생은 1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지만, 올해 초 2심에서 심신미약이 인정돼 집행유예로 석방됐습니다.
 
 
 
 
추천 0 비추천 0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사회 목록

게시물 검색

접속자집계

오늘
34
어제
10
최대
50
전체
16,050
그누보드5
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© 소유하신 도메인.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